원리를 알면 과학이 쉽다! Ver 3.0



오현수    아주 특별한 선물 2012/06/14



아주 특별한 선물

"엔드류의 뇌수술비가 턱없이 모자라서 이 집을 팔고 작은 집으로 이사를 해야할 것 같아요" "오직 하느님의 기적만이 우리 엔드류를 구할 수 있을 것 같은데."

부모님들의 이야기를 자는 척 하면서 들은 어린 소녀는 그렇게도 예뻐하던 남동생을 살릴 수 있는 방법은 하느님의 기적뿐이라는 말을 듣고 자기 방으로 들어갔다. 그리고 골방에 숨겨놓았던 동전 저금통을 열어서 동전을 세고 또 세곤 하였다.

그리고 돼지저금통을 옷 깊숙히 감추고 약국을 향해서 걸어갔다. 약국에 들어섰을 때 약사는 다른 손님과 이야기를 하느라 어린이는 돌아보지도 않았다. 6-7 세 되어보이는 소녀는 동전을 하나 꺼내서 진열장을 똑똑 두두렸다.

약사가 "무엇을 도와줄까? 꼬마 아가씨!" " 제 동생이 너무너무 아파요.저는 하느님의 기적을 사러 왔어요." "그런데 하느님의 기적은 얼마인가요?" "아저씨. 내가 그동안 모아놓은 돈을 전부 가지고 왔어요. 돈이 모자라면 엄마한테 달래서  돈을 더 가지고 올테니 기적을 꺼내주세요." "하느님의 기적은 얼마나 하나요? 돈이 모자라서 그러나요?"

"저런 여기서는 하느님의 기적은 팔지 않는단다. 안됐지만 내가 너를 도와줄 수가 없구나." 그 때 약사하고 이야가를 나누던 신사가 소녀에게 물었다. "얘야,  동생이 어떤 기적을 필요로 하는지 아니?"

"그건 저도 몰라요,  동생은 머리수술을 해야한다고 엄마 아빠가 그랬어요. 뭐가 머리 안에서 자꾸 자라고 있대요. 그런데 아빠는 수술비가 없다고 그랬어요. 그리고 하느님의 기적이 있어야 한다고 그랬어요."

"너는 돈을 얼마나 가지고 있는데? "1 달라 11 쎈트요.  그렇지만 돈이 모자라면 엄마한테 달래서 더 가지고 올 수 있어요." "그것 참 잘됐구나.  그 돈이면 네가 필요로 하는 하느님의 기적의 값이랑 딱 맞는구나."

그 신사는 소녀의 손을 잡고 하는 말이 "나를 너의 집으로 데려자주지 않겠니? 네 동생과 가족을 만나보고 싶구나. 내가 네가 필요로 하는 하느님의 기적을 줄 수 있을 것 같구나."

그 신사는 동생인 약사를 만나러 시카코에서 온  세계적인 명성을 얻고있는 뇌수술 전문 의사인 칼 암스트롱 박사였다. 엔드류는 그렇게 기적의 수술을 하고 건강을 되찾을 수 있었고 수술비는 1 달러 11 쎈트를 받았다.

칼 암스트롱 박사는 "그 수술은 정말로 어려운 수술이었고 하느님의 기적이었다. 아마도 그 수술은 내가 한 것이 아니고 그 꼬마 소녀의 기도를 들은 하느님의 기적이 한 것일 것"이라고 가끔 회상하곤 한다. 기적은 그것을 진정으로 원하여 기도하는 사람에게 정말 기적적으로 다가 오나보다.







     
  [공지사항]좋은글 있으면 올려주세요^^  
오현수
2007/06/16 2134
166   서울역 우동할머니   오현수 2013/04/03 1443
165   마음을 움직이는 사진   오현수 2012/05/25 1794
  아주 특별한 선물   오현수 2012/06/14 1723
163   날마다 조금씩 아름다워지는 사람   오현수 2012/05/23 1573
162   아버지의 굽은 등   오현수 2012/05/09 1399
161   희망은 절망을 몰아낸다.   오현수 2012/03/28 1127
160   어느 아버지의 상속 재산   오현수 2012/03/28 1175
159   정말로 아름다운 한장의 사진 입니다. ( 퓰리처 수상작 )   오현수 2012/03/20 1191
158   한 손으로 치는 박수   오현수 2012/03/20 1085
157   뒷모습   오현수 2012/03/18 1066
156   68명 중 68등 이었다.   오현수 2012/03/18 1088
155   마음의 휴식이 필요할 때   오현수 2012/03/10 1086
154   저기 우리 어머님이 오십니다.   오현수 2012/01/13 1154
153   엄마의 계산법  [1] 오현수 2012/01/13 1255
152   절망 그리고 희망   오현수 2011/12/09 1217
151   짧은 글 긴 여운 [꿈과 돋보기]   오현수 2011/11/04 1351
150   짧은 글 긴 여운 [풍선]   오현수 2011/11/04 1436
149   짧은 글 긴 여운 [세상을 살아가는 방법]   오현수 2011/11/03 1350
148   짧은 글 긴 여운 [애벌레와 나비]   오현수 2011/11/03 1351
  1 [2][3][4][5][6][7][8][9]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Rope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