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리를 알면 과학이 쉽다! Ver 3.0



오현수    날마다 조금씩 아름다워지는 사람 2012/05/23

날마다 조금씩 아름다워지는 사람



사람들은 가슴에 남 모르는 불빛 하나를 안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 불빛이 언제 환하게 빛날지 아무도 모릅니다. 그는 그 불씨로 말미암아 언제나 밝은 얼굴로 살아가는 사람이 됩니다.



사람들은 가슴에 남 모르는 어둠을 한 자락 덮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 어둠이 언제 걷힐지 아무도 모릅니다. 그러나 그는 그 어둠 때문에 괴로워하다가 결국은 그 어둠을 통해 빛을 발견하는 사람이 됩니다.



사람들은 가슴에 남 모르는 눈물 한 방울씩을 날마다 흘리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 눈물이 언제 마를지 아무도 모릅니다. 그러나 그는 그 눈물로 말미암아 날마다 조금씩 아름다워지는 사람이 됩니다.



사람들은 가슴에 꼭 용서받아야 할 일 한 가지씩 숨기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 용서가 어떤 것인지 아무도 모릅니다. 그러나 그는 날마다 용서를 구하다가 어느새 모든 것을 용서하는 사람이 됩니다.



사람들은 가슴에 꼭 하고 싶은 말 하나씩 숨기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 말이 어떤 말인지 아무도 모릅니다. 그러나 그는 숨기고 있는 그 말을 통해 하고 싶은 말을 아름답게 하는 사람이 됩니다.



사람들은 가슴에 남 모르는 미움 하나씩 품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 미움이 어떤 것인지 아무도 모릅니다. 그러나 그는 그 미움을 삭여 내다가 결국은 모두를 사랑하는 사람이 됩니다.



사람들은 가슴에 남 모르는 희망의 씨 하나씩 묻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 희망이 언제 싹틀지 아무도 모릅니다. 그러나 그는 희망의 싹이 트기를 기다리다가 아름다운 삶의 열매를 맺는 사람이 됩니다.







     
  [공지사항]좋은글 있으면 올려주세요^^  
오현수
2007/06/16 2111
166   서울역 우동할머니   오현수 2013/04/03 1396
165   마음을 움직이는 사진   오현수 2012/05/25 1735
164   아주 특별한 선물   오현수 2012/06/14 1680
  날마다 조금씩 아름다워지는 사람   오현수 2012/05/23 1530
162   아버지의 굽은 등   오현수 2012/05/09 1356
161   희망은 절망을 몰아낸다.   오현수 2012/03/28 1094
160   어느 아버지의 상속 재산   오현수 2012/03/28 1134
159   정말로 아름다운 한장의 사진 입니다. ( 퓰리처 수상작 )   오현수 2012/03/20 1160
158   한 손으로 치는 박수   오현수 2012/03/20 1040
157   뒷모습   오현수 2012/03/18 1035
156   68명 중 68등 이었다.   오현수 2012/03/18 1056
155   마음의 휴식이 필요할 때   오현수 2012/03/10 1051
154   저기 우리 어머님이 오십니다.   오현수 2012/01/13 1108
153   엄마의 계산법  [1] 오현수 2012/01/13 1202
152   절망 그리고 희망   오현수 2011/12/09 1152
151   짧은 글 긴 여운 [꿈과 돋보기]   오현수 2011/11/04 1316
150   짧은 글 긴 여운 [풍선]   오현수 2011/11/04 1386
149   짧은 글 긴 여운 [세상을 살아가는 방법]   오현수 2011/11/03 1314
148   짧은 글 긴 여운 [애벌레와 나비]   오현수 2011/11/03 1300
  1 [2][3][4][5][6][7][8][9]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Ropeman


Warning: Unknown(): write failed: No space left on device (28)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data/__zbSessionTMP) in Unknown on line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