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리를 알면 과학이 쉽다! Ver 3.0



오현수    엄마 · 아빠 호칭 어른이 써도 '바른 예절' 2012/03/16

국립국어원, 호칭·경어 지침서 20년만에 개정

다 큰 어른들이 부모한테 여전히 ‘엄마·아빠’라고 부르는 것이 예절에 맞을까. 격식을 갖추지 않는 상황이라면 ‘엄마·아빠’를 계속 써도 된다는 국가기관의 해석이 나왔다.
국립국어원은 ‘엄마·아빠’를 비롯한 호칭어, 지칭어, 경어법 등의 공식 기준을 담은 지침서 <표준 언어 예절>을 냈다고 13일 밝혔다. 1992년 낸 <표준 화법 해설>을 최근 시대적 변화를 반영해 20년 만에 개정한 것이다.

<표준 언어 예절>을 보면, 가정·사회의 호칭과 지칭, 일상·특정 시점 인사말 등에 대한 표준을 일부분 바꿨다. 여동생 배우자를 부르거나 가리킬 때 ‘○ 서방’과 함께, 부르는 사람이 남자이면 ‘매부’ ‘매제’, 여자일 경우 ‘제부’를 쓰도록 했다. ‘매제’와 ‘제부’는 새롭게 표준 언어로 인정된 것이다. 또 남편 누나의 남편을 부르거나 가리킬 때 ‘아주버님’ ‘서방님’을 써왔으나, 앞으로는 ‘아주버님’만 써야 한다. 부모 윗사람에게 부모를 말할 때 기존 예절에서는 높이지 않았으나, 현실 언어 습관을 고려해 높여 말하는 것을 허용했다. 그러나 손님이 자기보다 나이 어린 여종업원을 ‘언니’ ‘이모’로 부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봤다.

직장에서는 윗사람에게만 존칭형 ‘-시-’를 넣어 말했으나, 바뀐 표준에서는 동료, 후배 등 직급에 관계없이, 누구에게나 ‘-시-’를 넣어 존대하도록 했다. 그러나 커피숍 등에서 흔히 듣는 ‘커피 나오셨습니다. 뜨거우시니 조심하세요’와 같이 물건을 높이는 존대는 불필요하고, 잘못된 표현으로 지적했다. 단, ‘축하드립니다’는 표준화법으로 인정했다. <표준 언어 예절>은 국립국어원 누리집(www.korean.go.kr)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58   숫자와 단위를 나타내는 우리말   오현수 2013/01/14 1857
  엄마 · 아빠 호칭 어른이 써도 '바른 예절'   오현수 2012/03/16 1970
56   새로 추가된 표준어 목록   오현수 2011/09/21 1814
55   [ 의미가 혼동되는 단어! ] 드러내다 와 들어내다   오현수 2010/12/10 2676
54   [ 의미가 혼동되는 단어! ] 두드리다 와 두들기다   오현수 2010/12/10 2258
53   [ 의미가 혼동되는 단어! ] 두껍다 와 두텁다   오현수 2010/12/10 2198
52   [ 의미가 혼동되는 단어! ] 냅다 와 들입다   오현수 2010/12/10 2054
51   [ 의미가 혼동되는 단어! ] 깜작 과 깜짝   오현수 2010/12/10 1491
50   [ 의미가 혼동되는 단어! ] 깍듯이 와 깎듯이   오현수 2010/12/08 2099
49   [ 의미가 혼동되는 단어! ] 무치다 와 묻히다   오현수 2010/12/08 2047
48   [ 의미가 혼동되는 단어! ] 반드시 와 반듯이   오현수 2010/12/08 1801
47   [ 의미가 혼동되는 단어! ] 밭뙈기 와 밭떼기   오현수 2010/12/08 2025
46   [ 의미가 혼동되는 단어! ] 갱신 과 경신   오현수 2010/12/07 1860
45   [ 의미가 혼동되는 단어! ] 가진 과 갖은   오현수 2010/12/07 1878
44   [ 의미가 혼동되는 단어! ] 가없다 와 가엾다   오현수 2010/12/07 1874
43   [ 의미가 혼동되는 단어! ] 가량 과 가령   오현수 2010/12/07 1594
42   [다음 중 맞는 우리말은?] 어수룩하다 와 어리숙하다   오현수 2010/08/03 2341
41   [다음 중 맞는 우리말은?] 편평하다 와 평평하다   오현수 2010/07/29 2598
40   [다음 중 맞는 우리말은?] 찌뿌드드하다 와 찌뿌둥하다   오현수 2010/07/29 2159
39   [다음 중 맞는 우리말은?] 합격률 과 합격율   오현수 2010/05/12 2336
  1 [2][3]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Ropeman